중개수수료 부담, 시기별로 정리해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백부동산 백소장입니다.

오늘은 실무를 하다보면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인! 중개수수료 부담에 대해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사실, 계약서에 미리 중도퇴실시 중개수수료는 누가 부담한다라는 특약을 확실히 명시하면,

특별히 싸울일도 없는데.

백소장이 수년간 실무를 하다보니 생각지도 못한부분에서 싸우는 경우도 있더라구요!

 

그래서, 실무에서는 이런 분쟁을 어떻게 정리해드리는지,

자세히 알려드리도록 할께요

 

 

 

2년 만기 계약을 했다는 가정하에,

일어날수 있는 상황은

 

1. 중도퇴실

2. 묵시적 갱신 이후 퇴실

3. 2년 만기후 재계약 후 퇴실 ( 부동산을 통해 수수료를 지불하고 계약서 작성)

4. 2년 만기후 재계약 후 퇴실 ( 부동산을 통해서나, 직접하거나 수수료 지불없이 계약서 작성)

 

 

이정도로 정리 됩니다.

 

 

 

먼저 두가지 내용을 정리해드릴께요.

 

 

첫번째로,임대인의 중개수수료 지불시기인데

 

일반적인 전세, 월세 계약은 2년으로 계약을 하기 때문에

2년 계약이 만료되면 임대인은 새로운 임차인과 계약을 하고,

이때, 당연히 중개수수료가 발생하게 됩니다.

 

물론, 이때 임대인은 중개수수료를 지불하게 됩니다.

 

 

 

두번째로,

 

중도퇴실시 중개수수료를 임차인이 내라는 법이 없다고.. 수수료를 내지 않겟다고 말씀하시는 임차인분들도 계신데..

 

임대인 입장에서는 계약기간 중 계약을 해지해줄 의미도 없기 때문에,

만기 전에는 계약해지를 못해준다고 하면,

임차인 입장에서는 중개수수료 보다 더 큰 손해를 볼수 있답니다.

 

 

이 두가지 내용을 이해하신다면,

실무 상황에서 어떤식으로 해결되는지, 간단히 정리가 됩니다.

 

 

 

실무에서 볼때

 

 

1. 계약기간중 중도 퇴실 시에는

 

임차인이 중개수수료를 부담하는게 맞습니다.

 

( 아쉬운쪽은 임차인이에요, 혹시나 주인이 계약해지를 안해준다고 하면 남은 만기동안 나갈 월세등등... 손해볼께 너무나 많습니다. )

 

 

 

2. 묵시적 갱신 이후 퇴실시

 

임대인이 중개수수료를 부담하는게 맞습니다.

 

( 미리 설명드릴 첫번째 상황)

 

 

3번 , 4번은 같이 정리해드릴께요.

 

만기 이후 중개수수료는 특별한 사항이 아닌이상 임대인이 부담하는게 맞습니다.

다만, 중개수수료를 지불한 정식계약시 분쟁이 있을수 있는데

 

중개수수료를 지불한 완전한 재계약을 했을시는

1번과 동일하게 계약기간 중 중도퇴실로 임차인이 중개수수료를 부담하는게 맞습니다.

 

 

하지만, 중개수수료를 지불하지 않은 계약은,

상식적으로

특약이 없는한 임대인이 지불해야하는게 맞습니다..

 

글 서두에 두번째로 적어드린 내용인데,

어차피 임대인은 2년에 한번씩 내야할 중개수수료기 때문에. 이중으로 수수료를 받을 이유가 없어요.

 

다만.. 실무를 하다보면 수수료를 내지않으면 계약해지를 절대 해주지 않겟다는 임대인분들도 계시기 때문에..

결국은 임대인 임차인 반반 부담.. 정도로 정리되는 경우도 많아요.

 

 

실제로 이부분 때문에 타 부동산과 크게 언쟁을 벌인적도 있구요.

 

 

개인적으로는, 특별한 이유가 있지 않은 이상

중개수수료 부담에 분쟁을 피하기위해,

 

일반 임대차 계약시에는 재계약보다는 묵시적갱신으로 넘어가는게

임차인 입장에서는 유리하다고 생각됩니다.

 

 

 

 

 

 

 

 

 

 

 

 

 

 

 

 

◀ PREV 123456···13 NEXT ▶